고통에답하다



고통에답하다


기독교에 대한 질문과 의문이있는 사람들을 위한 게시판입니다. 교회와 예수그리스도에 대한 질문이 있으면 언제든지 남겨주세요. 당신의 질문에 성실하게 답변해 드립니다.

고난에 답하다(4)

관리자
조회수 18

고난에 답하다(4)

우리는 고난에 대해 이해할 필요가 있다. 그 이유는 누구나 잠재적 후보자들이기 때문이다. 고난은 멀리 있을 때도 이해하기 어렵지만, 가까울 때는 탈출구를 찾기가 더 어렵기 때문이다. 고난의 파도를 이길 수 있는 사람은 없다. 

아카데미상을 수상한 “레버넌트:죽음에서 돌아온 자”라는 영화에서 주인공은 곰에게 갈기갈기 찢기고, 아들은 동료에게 죽임당하고, 자신은 산채로 묻히고 만다. 남은 것은 복수 뿐이다. 실화에서는 으깨진 다리뼈를 스스로 맞추고, 피범벅이 된 썩은 상처를 구더기로 치료해서 살아났다고 한다. 과연 이런 고난 속에서 스스로 살아남는 사람이 몇이 있겠는가?

성경은 고난을 “불”로 표현한다. 그만큼 고난은 모든 것을 태워버린다. 그렇지만 성경이 전달하는 희망이 있다. 그 고난 속으로 성자 예수 그리스도께서 걸어들어오셔서 함께 하신다는 것이다. 다니엘 3장은 맹렬히 타오르는 풀무불에 던져진 다니엘의 세 친구를 등장시킨다. 그 때 불구덩이 속에는 세 사람이 아니라 넷이 보였다. 그 인물은 마치 “신들의 아들” 같았다. 이 그림같은 이야기가 보여주는 사실은 하나님은 우리 인생의 고난 속에 홀로 두지 않으시고 찾아오신다는 것이다. 

우리는 때로 승리라는 개념으로 고난을 바라본다. 그러나 늘 승리가 있지 않다. 이 입장에서는 고난을 저주하며 버티든지, 회피하던지, 정면돌파하든지, 실패자로 좌절하여 사는 것이다. 고난에서의 승리라는 개념은 인간이 감당하려 할 때 상당히 냉혹하고 야만적이다. 그러나 고난을 겪을 때 하나님께 뿌리를 내리면, 잠시 흔들려도 결코 망하지 않고, 복수까지도 하나님의 것으로 맡기게 된다. 풀무불 속에서 만나는 하나님, 동행하는 하나님은 진정한 탈출구 자체이기 때문이다. 


“왕이 또 말하여 이르되 내가 보니 결박되지 아니한 네 사람이 불 가운데로 다니는데 상하지도 아니하였고 그 넷째의 모양은 신들의 아들과 같다도 하고”(단3:25)

<예수다솜교회 박두진 목사>


고통에답하다


기독교에 대한 질문과 의문이있는 사람들을 위한 게시판입니다.  

교회와 예수그리스도에 대한 질문이 있다면 메일을 보내주세요. 

당신의 질문에 성실하게 답변해 드리겠습니다.


목사님께 메일문의